주변기기

로지텍 크래프트 키보드 – 작업용 무선 키보드의 끝판왕

전 예전부터 저렴한 1~2만 원짜리 키보드, 마우스만 사용해왔습니다. 당연히 고급 제품도 사용해보고 싶긴 했지만 그만큼 투자를 할만한 구실이 없었기 때문이죠.

개인적으로 기계식 키보드에는 관심이 없기 때문에 무엇보다 깔끔하고 편안한 고급 키보드를 사용해보고 싶었습니다. 그중 후보로 두고 있었던 제품이 바로 서피스 키보드와 크래프트 키보드였습니다.

디자인은 서피스 키보드에 손을 들어주고 싶지만, 여러 매체를 통해서 로지텍 크래프트가 무선 키보드 중 끝판왕이라는 소리를 워낙에 자주 들어서 결국 구매하게 됐습니다. 특히 크래프트 키보드의 다이얼 기능이 영상 편집 작업할 때 매우 유용해 보이기도 했고요.

[ 외관 ]

기대하던 제품이라 유난히 박싱이 이뻐 보입니다. 사실 생각해보면 별거 들은 것도 아닌데 말이죠. 충전용 USB-C 케이블과 다양한 로지텍 주변기기들을 하나의 동글로 통합해서 연결할 수 있는 유니파잉 수신기가 하나 포함돼있습니다.

디자인은 어찌 보면 조금 평범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거칠거칠한 재질의 저가 키보드 플라스틱과는 다르게 크래프트 키보드는 매우 견고하고 매끄러운 촉감입니다. 키캡도 약간 오목해서 손가락이 미끄러지면서 다른 키를 실수로 누르는 오타를 최소화시켜줍니다.

키보드 배열 상 유일한 단점이라면 일반 노트북 키보드보다 스페이스 바가 조금 길어서 한/영 키를 누르려면 생각보다 오른쪽으로 손가락을 많이 굽혀야 한다는 점인데, 금방 익숙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각인된 폰트도 깔끔해서 마음에 듭니다. 오래 써봐야 알겠지만, 각인이 쉽게 지워질 것 같지는 않네요. 디자인적인 측면에서는 한글 각인이 없고 영문 대문자만 있는 게 가장 이쁘지만 해외 직구까지 하기엔 번거로워서 그냥 실용적인 한글 각인 제품을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참고로 키 배열은 윈도우나 MacOS 모두 사용할 수 있게 각인돼있으니 어떤 기기와 페어링 해도 문제없이 사용 가능합니다.

무게는 제법 묵직합니다. 무려 950g이라 휴대하면서 사용할 키보드는 아니라고 봐야겠네요. 대신에 키보드 몸체가 매우 튼튼하고 책상에 거치했을 때 고정력도 매우 좋습니다.

[ 키감 ]

타건감이라는 것이 참 말이나 영상으로 전달하기 힘든 부분이 있습니다. 개인 취향이 강하게 작용하는 부분이기도 하고요. 참고로 전 지나치게 깊게 눌러야 하거나 타자 치는 소리가 시끄러운 기계식 키보드를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일단 키 트래블이 그리 깊지는 않습니다. 정확한 데이터는 모르겠지만 체감상 1.7~8mm 정도이지 않을까 싶네요. 그리 깊은 키 트래블은 아니지만 제법 묵직하게 눌러야 해서 타이핑할 때 키보드가 흐물거리는 느낌이 없습니다.

키캡 어디를 눌러도 균일하게 잘 눌러지고 타이핑 소리도 지나치게 시끄럽지도, 밋밋하지도 않은 적당한 수준입니다. 노트북 중에서 최상의 키보드였다고 생각하는 씽크패드 X1 카본의 키보드보다 더 만족스럽게 느껴집니다.

[ 기능 ]

연결은 블루투스나 유니파잉 수신기 동글 중 편한 방식으로 가능합니다. 블루투스보다는 유니파잉 수신기 동글이 조금 연결이 안정적이라고는 하지만 아직까지 블루투스 연결 상태로 키가 중복해서 눌리거나 끊기는 경험을 하지는 못했습니다.

페어링도 최대 3개 기기까지 해놓고 필요에 따라 언제든지 오갈 수 있어서 노트북과 데스크톱, 폰을 모두 연결해두고 원할 때 바꿔가면서 사용하니 편하기도 하고요. 물론 3개 기기 페어링은 2만 원짜리 로지텍 K380 키보드로도 가능하긴 하지만요…

사실 가성비로만 따지자면 K380을 이길만한 무선 키보드는 거의 없다고 생각하긴 합니다.

키보드 백라이트도 쓸데없이 15단계로 밝기 조절이 가능합니다. 전 그냥 중간 밝기 정도로 사용하지만 괜히 조절이 많이 되니까 막 기분이 좋긴 하군요.

평상시에 백라이트는 꺼져 있다가 손이 가까이 다가가면 자동으로 불이 들어오는 모습도 보고 있으면 정말 내가 고급 제품을 쓰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들어주네요.

그리고 대망의 다이얼 기능! 로지텍 옵션 프로그램을 통해서 다이얼의 기능을 원하는 것으로 설정할 수 있지만 전 애초에 동영상 편집 시 타임라인 스크롤의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구매했습니다.

프레임 하나하나까지 세밀하게 조절 가능해서 싱크 맞추는 작업을 할 때 특히나 유용하게 사용할 거 같네요.

[ 배터리 & 충전 ]

내부에 1500mAh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다고 합니다. 충전은 USB-C 포트를 사용하면 되기 때문에 휴대폰 충전기와 공유 가능합니다.

충전이 필요하면 자동으로 LED 알림이 뜨기 때문에 갑자기 방전되는 일은 없지 않을까 싶네요.

백라이트를 사용할 경우 한번 충전으로 보통 1주일 정도, 백라이트 기능을 끄면 한 달까지 사용할 수 있다고 하네요. 배터리 지속력은 조금 아쉬운 부분이긴 합니다만, 백라이트 기능이 워낙 매력적이라 끄고 사용할 생각은 전혀 없습니다.

[ 추가 ]

11번가에서 9,900원에 로지텍 마우스 럭키박스 판매를 하더군요. 그래서 제발 MX Master 2S나 MX Anywhere 2S 나오라고 기원하면서 구매했습니다만…

물론 M325도 9,900원이면 싸게 구매한 것이긴 하지만요. MX Master 2S는 충전 포트가 마이크로 USB니까 다음 세대에 USB-C 충전 포트로 출시되면 사야겠다며 위안 중입니다.

사실 로지텍 크래프트 키보드를 20만 원 넘는 돈을 주고 사는 것이 맞냐고 물어본다면, 아니라고 대답하고 싶습니다. 일반적인 1~2만 원 키보드를 사용해도 타이핑하는데 전혀 문제없습니다.

다이얼 기능도 유용하긴 하지만 필수적이라 하기는 애매하고 그냥 구매할만한 변명거리를 만들어주는 수준의 편의 기능이라고 봐야겠죠.

결국 로지텍 크래프트 키보드는 그냥 사치품입니다. 하지만 여느 사치품이 그렇듯이, 사용할 때의 만족도는 매우 좋습니다.

댓글 / Comments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