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치마크

HP 파빌리온 cs2084 벤치마크 (i5-8265U+8GB램+MX250)

최근 강세를 보이고 있는 MX150~MX250 등급의 가성비 노트북 중 하나인 HP 파빌리온 15cs 시리즈의 성능에 대해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하드웨어 정보 ]

CPU 클럭&발열

최대 터보 클럭 (3.9GHz)
0%
테스트 클럭 (2.3GHz)
0%
베이스 클럭 (1.6GHz)
0%
테스트 온도
0
1℃당 확보 클럭
0
MHz

최근 테스트한 HP 노트북들은 모두 순수 성능보다 발열 억제에 초점이 맞춰진 것 같네요. 다소 발열이 있더라도 노트북의 성능을 극한으로 끌어올리는 레노버 노트북과는 상당히 대조되는 특징입니다.

i5-8265U의 스트레스 테스트 클럭이 2.3GHz 이면 상당히 낮은 수준이지만, 코어 온도가 58℃ 정도로 매우 안정적이었습니다. 초반에 CPU의 전력을 25W까지 올리는 터보 부스트 구간에는 코어 온도가 75~80℃ 정도로 오르고 코어 클럭은 3GHz 부근으로 측정됐기 때문에 내부 전력 설정을 조금 건드릴 의향이 있다면 훨씬 좋은 CPU 성능을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애초에 울트라북이라는 물건이 극한 성능 보다는 휴대성, 정숙성에 집중한 물건이라서 나름 취지에 맞는 설정이 아닐까 싶습니다. 애초에 스트레스 테스트 클럭 2.3GHz면 삼성, LG의 고가 울트라북 라인업과 비슷한 클럭인데도 온도가 훨씬 낮게 유지되는 것이니까요. 덕문에 울트라북 치고 코어 온도 1℃당 확보되는 클럭 수는 매우 좋은 편이었습니다.

CPU 단순 벤치마크

대상 Cinebench R15 Cinebench R20
파빌리온 (i5-8265U)
542cb
1168cb
울트라PC (i5-8265)
512cb
1120cb
S340 (i5-8265U)
753cb
1567cb
그램17 (i5-8265U)
560cb
1213cb
데스크탑 (i5-8400)
869cb
2200cb
대상 Geekbench 싱글 Geekbench 멀티
파빌리온 (i5-8265U)
4512
13599
울트라PC (i5-8265U)
4599
12030
S340 (i5-8265U)
4424
14693
그램17 (i5-8265U)
4391
14103
데스크탑 (i5-8400)
4799
18348

저발열 정책 때문에 성능이 특별하게 뛰어나게 측정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i5-8265U 프로세서를 사용한 동급 노트북과 비교하면 특별히 부족하다고 느껴지는 점수는 아니고요.

유난히 점수가 높았던 레노버 S340의 경우, 성능은 좋지만 코어 온도를 90℃까지 허용하기 때문에 발열이 조금 느껴지는 수준이었습니다. 시원하지만 적당한 성능(HP), 뜨겁지만 확연하게 우월한 성능(레노버) 컨셉이 확실하게 구분되는 테스트 결과이지 않을까 싶네요.

Geekbench 결과는 LG 울트라PC를 제외하면 동일한 프로세서가 장착된 노트북들은 대부분 표준오차 범위 내의 결과를 보여줍니다. 그렇기 때문에 노트북에서는 CPU 자체의 성능보다 전력, 발열 정책이 어떻게 설정됐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보여주는 좋은 예시라고 생각합니다.

CPU 복합 벤치마크

대상 PassMark CPU PassMark 종합
파빌리온 (i5-8265U)
8109.5
4145.2
울트라PC (i5-8265U)
7968.2
3984.2
S340 (i5-8265U)
9239.4
3721.3
그램17 (i5-8265U)
8763.3
3293.7
데스크탑 (i5-8400)
11640
자료없음
PC Mark 종합 일반 문서 미디어
파빌리온 (i5-8265U)
3887
7735
6021
3423
울트라PC (i5-8265U)
3851
7511
6199
3330
S340 (i5-8265U)
3625
7232
5959
3002
그램17 (i5-8265U)
3332
6261
5721
2805

PassMark는 CPU 뿐만 아니라 램, SSD, GPU와 같은 부가적인 요소들도 영향을 미치는 종합적인 테스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레노버 S340이 CPU 점수가 더 높음에도 불구하고 보다 등급이 낮은 MX230 그래픽이 장착된 모델이기 때문에 종합 점수가 더 낮게 나온 것으로 보이네요.

PassMark는 전반적인 노트북 사용성 점수 정도로만 해석하고 각 모델을 1:1로 비교하기에는 부적합한 지표라는 것을 참고해서 해석해주시기 바랍니다.

주로 가벼운 문서, 인터넷 작업 환경을 테스트하는 PC Mark 테스트의 특성상 노트북의 순간적인 최대 성능보다 안정성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덕분에 HP 파빌리온이 비슷한 사양의 노트북 중 가장 좋은 점수가 나온 것 같군요.

일반적으로 CPU에 100% 부하가 걸리는 작업 보다는 가벼운 작업을 연속해서 사용할 일이 많은 울트라북의 특성상 상당히 매력적인 세팅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픽 다이렉트X

사실 MX150이나 MX250 구간에서 성능 비교는 도토리 키재기나 마찬가지이지만, HP 파빌리온은 그 중에서 제법 키가 큰 도토리였습니다. 보통 CPU 보다는 GPU 성능이 더 중요한 게임이나 3D Mark 테스트 특성상 CPU의 발열이 적을수록 GPU의 성능을 끌어내기 수월하기 때문일 것으로 생각되네요.

전 가능하면 듀얼채널 램 상태로 벤치마크를 진행하려고 노력하는데, HP 파빌리온은 하판 개봉 과정이 조금 더 복잡해서 귀찮은 관계로 싱글채널 램 상태로 테스트를 진행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추가 램 증설로 인해 조금이나마 성능 향상을 노릴 수 있기 때문에 제법 유의미한 점수 차이라고 평가하고 싶네요.

특히 발열 제어가 부족하다고 느꼈던 삼성 노트북9 올웨이즈 모델과 비교하면 점수 차이가 상당히 많이 납니다. (MX150과 MX250는 성능 차이가 거의 나지 않습니다.)

그래픽 기타 API

대상 OpenGL OpenCL CUDA
파빌리온 (i5-8265U)
80.15
48108
49144
울트라PC (MX150)
86.13
46779
49330
A315 (Vega 8)
39.82
28347
-
S540 (Vega 8)
42.78
28732
-
S340 (MX230)
78.11
36909
37924
노트북9 (MX150)
79.99
36909
44918
그램17 (GTX1080 eGPU)
72.89
170478
200161

우월한 Direct X 그래픽 성능과 달리, OpenGL과 OpenCL 성능은 평범한 수준이었습니다. 그냥 딱 MX250 정도에서 기대할만한 정도라고 생각하면 되겠네요.

라이젠5 3500U 프로세서의 베가8 내장그래픽 성능이 아무리 좋다고 하더라도 OpenGL과 OepnCL 방면에서는 많이 뒤처지기 때문에 노트북으로 간단한 그래픽, 영상 편집이나 도면 작업을 병행하고자 할 경우에는 확실히 인텔 CPU+엔비디아 그래픽 조합이 유리하죠.

물론 본격적인 고사양 편집 작업을 위해서는 45W H-프로세서와 GTX1650 이상 등급의 노트북이 권장되지만, 비전문적인 편집 작업 정도는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실사용 게이밍

게임 옵션 평균 FPS
패스 오브 엑자일
1080p 낮음
35 FPS
리그 오브 레전드
1080p 높음
122 FPS
오버워치
1080p 중간
92 FPS

위에 3D Mark 테스트 결과대로 게임 성능도 울트라북 치고 제법 좋은 편입니다.

패스 오브 엑자일은 생각보다 사양을 타는 게임이라서 원활하게 즐기려면 해상도를 720p로 타협해야 할 것 같네요. 1080p 해상도에서는 아무리 옵션을 낮춰도 60FPS에 근접하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는 중간~높음 그래픽 옵션으로 라인전 상황에서 100프레임 이상을 원활하게 뽑아줬고, HP 파빌리온 특유의 온도 안정성으로 인해 프레임 드랍 현상은 전혀 체감하지 못했습니다. 덕분에 한타 상황까지 포함해서 쾌적하게 플레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네요.

오버워치도 비록 훈련장 상황이지만, 그래픽 옵션을 낮음 정도로 타협하면 난전 상황에서도 큰 무리 없이 플레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실사용 편집작업

프로그램 조건 렌더링 소요 시간
다빈치 리졸브
FHD 24FPS 2분 영상
3분 31초
블랜더 3D
블랜더맨 2.78 데모
약 52분

전반적으로 LG 울트라PC MX150 모델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해당 LG 노트북도 HP 파빌리온과 비슷하게 CPU의 성능을 극한으로 사용하는 것보다 발열 안정성에 초점이 맞춰진 모델이었죠.

별도의 외장 그래픽카드가 없고 CPU의 발열을 90℃ 이상까지 허용하면서 성능 극대화에 초점이 맞춰진 레노버 씽크패드와 같은 노트북은 확실히 동영상 인코딩에서는 훨씬 좋은 모습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블랜더 3D 그래픽 렌더링 작업은 확실히 GPU의 가속 효과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에 MX250 그래픽이나마 장착된 HP 파빌리온이 내장그래픽 노트북보다 성능이 좋게 측정됐네요.

비단 HP 파빌리온 뿐만 아니라, 동영상의 편집 과정이나 3D 그래픽 렌더링은 CPU와 GPU 성능의 밸런스가 잘 잡힌 제품이 좋고, 단순히 동영상 렌더링 성능이나 용량이 큰 엑셀시트와 같은 단순 연산 작업은 CPU 성능의 극대화에 치중된 제품이 좋다고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그 중에 HP 파빌리온은 전자에 해당한다고 보면 되겠고요.

실사용 기타

기본적으로 장착된 NVMe SSD 속도는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단순 최대 읽기/쓰기 속도는 NVMe SSD 중에서 평범한 수준이지만 실제 체감 성능에 더 큰 영향을 끼치는 4KiB 속도는 상당히 좋게 측정됐기 때문이죠. 특별히 용량에 불만이 있는 것이 아니라면 SSD를 교체할 필요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단순 용량 확장은 2.5인치 베이를 활용하는 것을 추천드려요.)

그런 반면 SD카드 슬롯의 속도는 약간 실망스러웠습니다. HP 파빌리온은 범용성 있게 활용하기 좋은 구성이기 때문에 사진, 영상 편집 용도로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더더욱 아쉽게 느껴졌네요. 물론 이 가격대에서는 SD 카드 슬롯이 아예 없는 경우도 많으니 이나마도 감지덕지이긴 하지만요. (배부른 투정)

무선 인터넷 속도는 압도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받는 인텔 AC9560 칩셋을 사용하기 때문에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특별히 유선 랜을 연결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 결론 ]

최근 HP 노트북의 철학이 느껴지는 테스트 결과였습니다. 최근에 리뷰했던 HP 파빌리온 게이밍 노트북도 극한의 성능보다는 저발열, 저소음, 안정성 위주의 세팅인 것을 감안하면 제조사의 의도라고 해석하는 것이 옳겠죠.

저는 개인적으로 발열과 소음을 조금 더 타협할 수 있기 때문에 성능을 더 쥐어짜는 것을 선호하는 편이지만, 대중적인 활용도 측면에서는 HP가 추구하는 방향이 합리적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보통 MX 그래픽이 장착된 노트북이 그렇듯이, 노트북으로 단순히 문서 편집, 인터넷 서핑 작업 외의 사진/영상 편집 작업이나 가벼운 게임도 병행하고 싶을 경우 상당히 매력적인 구성이었습니다. 노골적으로 대학생을 타게팅하는 느낌이 난다고 해야 할까요? (표면적인 구매 목적은 공부, 실사용 용도는 게임)

본 포스트 내용은 부분적으로 인용하셔도 됩니다. 단, 출처 링크는 확실하게 표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질문이나 건의사항, 깨진 링크 제보는 댓글로 남겨주시면 답변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 Comments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